묻고답하기

유관순, 그리고 8호실의 기억

작성자
Ygeneration
작성일
2019-03-02 01:24
조회
40
1920년 3월 1일.
기미년 독립만세운동의 1주년이 되던 그날,
서대문 감옥 여옥사 8호 감방에서 시작된 작은 외침은
감옥 전체로 이어져 3천여 독립운동가들의 함성으로 타오릅니다.

그 중심에는 17세 소녀 유관순과
개성 만세운동의 주역이자 유관순의 이화학당 선배였던 권애라,
수원에서 기생 30여 명을 이끌고 만세운동을 주도한 의기(義妓) 김향화,
만삭의 몸으로 파주 만세운동을 주도한 임명애 등
8호 감방에 수감되어 있었던 독립운동가들의 뜨거운 외침이 있었습니다.

조국의 독립을 위해 용감하게 만세를 외친 그들을 가슴 깊은 곳에 기억해 주셨으면 합니다.
https://youtu.be/IGbYEr1alvY
전체 0